본문으로 바로가기

 








 

 

 

(현재 움직일 수 있는 건 눈동자와 입주변의 근육뿐이다.)

 

pd : 남편분이 천사 같은 분이라고 다들 말씀하셔서...

 

어머니한테 너무 잘해주신다고...

 

남편 얘기를 꺼내자 아내는 소리조차 내지 못하는 울음을 좀처럼 그칠 줄 몰랐다.

 

 

 

 

 

 

 

아내의 몸은 하루가 다르게 굳어져 갔고 1년 전 목소리마저 잃고 말았다.

 

 

 

 

아내 몸에 맞게 손수 내부를 개조했다.


 

 

원래 회사간부였던 남편, 아내를 돌보기 위해 지금은 홀로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퇴근 후엔 잠시나마 아버지를 대신하려는 아들이 있다.

아버지만큼이나 지극정성이다.

 

 

자음과 모음을 짚을 때마다 눈을 깜박여 원하는 글자를 만들어 내는데...

 

한참을 걸린 끝에 아내가 하고 싶었던 말은...

 

미안한 마음이다...

 

 

 

아프고 나서 깨달은 남편의 사랑,

 

그 사랑이 바다보다 더 넓고 깊었음을 아내도 이제는 안다.

 

 

가슴아프고 아름다운 사랑인거같습니다...이렇게 언제나 곁에서 지켜줄수있는 그런 사랑을 할 수있는 사람을 만나기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위쟈드 2012.03.09 21:27

    와~~ 감동적인 자료네요..
    좋은내용 잘 봣습니다. ^^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3.09 21:27

    잘보고 갑니다

  3. 가희맘 2012.03.09 23:47

    진짜 이런 사랑이 있군요...
    남편분 정말 대단하신분이시네요~
    천사가 맞는듯~